거창군수 후보자 TV토론회…지방소멸 대응 방안 놓고 공방

구인모 “지방소멸 대응기금 확보, 인구감소 해결 최선 다하겠다”
이홍기 ”정주인구와 유동인구 늘려, 지방소멸 대응에 맞서겠다“

경남 거창군수 후보에 나선 국민의힘 구인모(현 군수) 후보와 무소속 이홍기(전 군수) 후보가 20일 열린 ‘거창군수 후보자 토론회’에서 날 선 공방을 벌이며 격돌했다.



MBC경남에서 열린 토론회에서 두 후보는 인구감소지역 지정에 따른 지방소멸 대응방안과 합천 황강 광역취수장 설치에 따른 문제를 두고 서로 다른 온도차를 보였다.

인구감소지역 지정에 따른 지방소멸 대응방안에 대해 구인모 후보는 ”지난해 10월 행정안전부에서 인구감소 지역을 지정했는데 경남에서는 밀양시와 거창군 등 10개 시군이 선정되면서 해당 지자체에 큰 위기가 다가왔다“고 했다.

그러면서 구 후보는 ”2018년 취임해 인구문제의 중요성을 인식해 인구교육과를 신설해 인구문제에 대응해 왔다“고 설명했다.

또 행안부가 지방소멸대응 기금 투자사업 평가를 통해 지원하는데 우리군은 승강기 교육 문화 체육 관광 분야에 총 핵심사업 18건을 선정해 10년간 100억원을 준비하고 있다고 답변했다.

이에 대해 이홍기 후보는 지방소멸에 대한 대응 정책으로 정주인구와 유동인구를 늘리는 방안 등 두 가지를 제시했다.

이 후보는 정주인구를 늘리고 유지하는 방법으로 지금 건설되고 있는 달빛내륙철도와 스마트팜 청년 농업인들이 들어올수 있게 하는 것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유동인구 증가를 위해 지금까지 해왔던 창포원을 국가정원으로 지정도 하고 감악산 천문대라든지 가조온천을 국제온천장으로 조성하면 그걸 중심으로 유동 인구가 증가해 관광객 300만 시대를 이끌어 갈수 있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현재 거창군의 인구 감소 추세에 대해서는 두 후보가 서로 다른 견해를 밝혔다.

이 후보는 ”거창지역에 글로벌기업인 현대엘리베이트와 GS엘리베이트를 유치할수 있었는데 유치를 못한 것은 인구정책의 실패가 아닌지 묻고싶다“고 반박하자, 구 후보는 ”제가 취임한 2018년 7월 인구는 6만2796명이었고 이 후보가 군수를 한 지난 2013년부터 인구가 감소한 통계가 있다“며 이 후보 인구감소 발언에 반박했다.

또 2019년 3월, 환경부의 낙동강유역취수원 다변화 계획에 따라 합천에 황강 광역취수장 설치를 두고 이 후보는 구 후보가 군수 시절 이에 적절하게 대응하지 못했다고 공격했다.

구 후보는 ”황강 광역취수장 설치에 따라 여러 가지 문제점이 있다는 것을 알고 환경부 등에 반대의견을 내고 군과 군의회가 환경부를 방문해 반대 입장을 표명했다“고 들고 ”당시 환경부에서는 거창군이 광역취수장 설치와 관련해 피해가 없다는 사실을 공문으로 받았다“고 해명했다.

이 후보는 ”황강 광역취수장에서 하루에 45t을 취수하기 위해서는 합천댐 저수율 100%가 상수 만수위를 유지해야한다. 이럴 경우 하절기 녹조발생 장기화와 안개 발생 증가로 인해 농업생산성 감소가 우려된다“며 이견을 보였다.

그러면서 ”구 후보는 합천 황강광역취수장 설치 계획에 대해 너무 늦게 알고 대처한 것 아니냐“고 따졌다.

이에 구 후보는 ”우리 군이 황강 광역취수장 설치를 두고 손을 놓고 있다고 말씀하시는데, '그런 부분은 아니다'라고 이해해 주시면 고맙겠다“고 반박했다.

<저작권자 ⓒ KG뉴스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부산.경남본부장 / 최갑룡 기자 다른기사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