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지원 "과거도 민변 도배? 尹대통령, 왜 정권교체했나"

"검찰 요직 독차지 오죽하면 보수언론도 우려"

박지원 전 국가정보원장은 8일 윤석열 대통령이 '검찰 편중' 공직 인사 논란을 문재인 정권 시절 민변(민주사회를 위한 변호사모임) 인사 기용에 빗대어 반박한 데 대해 "검찰 편중 인사 지적에 그렇게 말씀하시면 안 된다"고 비판했다.



야권 원로인 박 전 원장은 이날 페이스북을 통해 "과거에 그랬다고 해서 지금도 그렇게 한다면 왜 정권교체를 했나. 이곳은 대한민국이지 미국이 아니다"라며 이같이 말했다.

앞서 윤 대통령은 전날 금융감독원에 이른바 '윤석열 사단' 이복현 전 부장검사를 발탁하는 등 검찰 출신이 지나치게 중용된다는 지적에 "과거에는 민변 출신들이 아주 뭐 도배를 하지 않았느냐"라며 "선진국, 특히 미국 같은 나라를 보면 법조인 경험을 가진 사람들이 정관계에 폭넓게 진출하고 있다. 그게 법치국가 아니겠나"라고 말한 바 있다.

박 전 원장은 "총리도 국회에서 인준했고 모든 인사가 다 잘못되었다 하지는 않는다"며 "국무조정실장 인사도 호평이고, 금감원장도 측근 검사 출신이지만 평가가 나쁘지는 않는다. 국정원 기조실장은 과거 DJ정부 때도 청와대가 낙점했다. 이번 기조실장 인사도 호평"이라고 운을 뗐다.

그는 "문제는 검찰 출신들이 요직을 독차지하고 지나치게 많다는 것이다. 과유불급"이라며 "오죽하면 보수언론에서도 연이어 우려를 하겠는가"라고 반문했다.

이어 "윤석열정부, 윤 대통령님이 성공해야 나라도 평안하고 국민이 행복하기에 검찰 편중 인사를 지적, 우려하는 것"이라며 "지나치면 국민이 화낸다. 세월도 가고 임기도 간다. 인사 우려를 깊히 경청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저작권자 ⓒ KG뉴스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 이병식 기자 다른기사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