징역 1년6개월 확정 가수 승리 전역…여주교도소 이감

국군교도소서 이감…내년 2월 출소

 22억원대에 이르는 상습도박 혐의 등으로 징역 1년6개월을 선고받고 국군교도소에 수감 중이던 그룹 빅뱅 출신 가수 승리(본명 이승현)가 오는 9일 전역해 민간교도소인 여주교도소로 이감된다.



8일 군 당국에 따르면 육군 본부 인사사령부는 지난달 26일 대법원 판결로 징역 1년6개월이 확정된 승리에 대해 병역법 시행령에 따라 9일 전역 처리할 예정이다.

승리는 경기 이천시 국군교도소에서 가장 가까운 민간교도소인 여주교도소로 이감된다.

앞서 대법원 1부(주심 노태악 대법관)는 지난달 26일 상습도박 등 혐의로 기소된 상고심에서 징역 1년6개월을 선고한 원심을 확정했다.

승리는 2020년 1월 기소된 후 군에 입대해 군사법원에서 1·2심 재판을 받았다. 당초 승리는 지난해 9월16일 전역할 예정이었지만 지난해 8월 1심에서 법정구속된 뒤 병사 신분으로 국군교도소 미결수용실에 수용되면서 전역이 보류됐다. 승리는 남은 형기 동안 여주교도소에 수감된 뒤 내년 2월 출소한다.

<저작권자 ⓒ KG뉴스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연예 / 박미란 기자 다른기사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