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율주행 택시' 1호 … 오세훈 시장, "기대 이상의 주행"

시·국토부·현대차 협업으로 '로보라이드' 선보여
오는 8월이면 시민 누구나 앱 호출해 탑승 가능
서울시 "2030 자율주행 혁신도시 구현 추진"
오세훈·원희룡 로보라이드 1호 승객으로 탑승

 자율주행 택시 '로보라이드'가 8월부터 서울 강남 한복판을 달린다. 오세훈 서울시장은 '로보라이드'의 1호 승객으로 탑승해 "주행 수준이 기대 이상이었다"고 말했다.



서울시는 국토부·현대차와 함께 로보라이드 서비스를 본격 시작한다고 9일 밝혔다. 현재 상암에서 서비스 중인 자율주행차가 정해진 노선따라 운행하는 셔틀 형태라면, 이번 로보라이드는 정해진 노선없이 승객의 출발지와 목적지에 따라 스스로 실시간 최단경로를 찾아 자율주행하는 개념이다.

올해 테헤란로·강남대로·영동대로·언주로·남부순환로 등 총 26개 도로 48.8㎞를 시작으로 내년 도산대로·압구정로 등 총 32개 도로 총 76.1㎞에서 로보라이드가 운행된다.

서울시는 "전세계적으로 광범위한 지역을 대상으로 자율주행을 시행하는 것으로 한가한 도로가 아닌 복잡한 강남 한복판을 무대로 세계 최고의 자율주행 기술을 선보이는 의미"라고 말했다.

운행 초기에는 안전요원(비상운전자)도 함께 탑승해 위급상황에 대처할 수 있도록 한다. 향후 실증을 거쳐 안전요원의 개입을 점차 줄이는 식으로 운행해 나갈 예정이다.

시는 국토부·현대차와 2개월 간의 베타서비스 기간 동안 기술과 서비스를 보완·개선한 뒤 8월부터 시민들을 상대로 단계적으로 서비스를 시작한다. 시민 호응도와 주행 안전성 등을 고려해 단계적으로 운행 대수를 확대한다는 계획이다.

이용 방법은 누구나 모바일 앱에서 로보라이드를 호출하면 탑승할 수 있도록 구현된다. 본격적인 시민 서비스에 앞서 별도 안내될 예정이다.

이날 로보라이드 1호 승객으로 오세훈 시장과 원희룡 국토부 장관이 함께 탑승했다. 오 시장은 원 장관과 강남 현대오토에버사옥(루첸타워)에서 출발해 포스코사거리~선릉역~르네상스호텔 등 3.4㎞의 테헤란로 순환경로를 이동하면서 서비스 전 최종 점검에 나섰다.


오 시장은 시승을 마치고 기자들과 만나 "의식하지 않는다면 자율주행이 사람이 운전하는 것과 거의 구분하지 못할 정도로 자연스럽게 운행했다"며 "기대 이상의 주행 수준"이라고 말했다.

이어 "오늘은 비록 2대로 출발하지만 올해 내로 강남구 전역으로 확대하고 빠른 시일 내에 서울시 전역에 레이더와 라이더를 기반으로 한 하드시스템, ITS 지능형 교통 시스템을 전부 도로에 장착함으로써 서울시가 뉴욕, 런던, 파리보다 앞서간다는 평가를 받는 게 서울시장으로서의 소망"이라고 말했다.

시는 로보라이드를 통해 자율차 기술을 완성하고 시민들의 교통수단으로 자리매김할 수 있도록 다각도의 지원에 나선다는 방침이다.

시는 지난 2020년부터 132개소 교차로를 대상으로 0.1초 단위의 실시간 신호등 색상 뿐 아니라 다음 신호등 색상이 언제 바뀌는지 잔여시간을 자율차에 알려주는 교통신호개방 인프라를 구축·운영하고 있다.

상암에 이어 압구정동, 신사동 등 로보라이드 운행이 확대된 지역 32개 교차로에 대해서도 교통신호개방 인프라를 추가 구축할 에정이다.

오 시장은 "서울시는 자율주행 2030 비전을 발표하고 교통신호 정보 등 자율주행 인프라 제공, 다양한 실증환경 조성 등 시민의 삶과 도시 공간을 바꾸는 미래상을 제시하고 있다"며 "세계적 선도 기업과 공공이 협력해 미래 자율주행 산업을 끌어올리고 자율주행 기술을 경험해볼 수 있도록 적극적 지원을 아끼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저작권자 ⓒ KG뉴스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서울 / 김 훈 기자 다른기사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