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아파트값, 6주 만에 보합 전환…강남도 상승 멈춰

부동산R114, 수도권 아파트 시황
신도시 -0.01%, 경기·인천 0.00%

이번 주 서울의 아파트 매매가격 변동률이 6주 만에 보합 전환됐다. 그동안 가격 상승을 주도했던 강남구도 상승세를 멈추고 보합을 기록했고, 서초구의 상승폭도 축소됐다.



10일 부동산R114 수도권 아파트 시황 자료에 따르면 이번 주 서울의 아파트 매매가격은 0.00% 변동률을 보였다.

지역별로는 ▲서초(0.03%) ▲양천(0.03%) ▲송파(0.02%) ▲용산(0.02%) 등이 상승하고, 강남은 0.00% 변동률을 보였다. 반면 ▲강동(-0.08%) ▲금천(-0.07%) ▲도봉(-0.04%) ▲강서(-0.03%) 등은 하락했다.

이번 주 신도시 아파트 매매가격은 -0.01% 떨어졌다. 지역별로는 ▲광교(-0.26%) ▲파주운정(-0.05%) ▲동탄(-0.04%) 등이 하락했고 ▲일산(0.09%) ▲김포한강(0.07%) ▲중동(0.04%) ▲평촌(0.03%) ▲산본(0.03%) 등은 올랐다.

경기·인천도 보합세를 보였다. 지역별로는 ▲파주(0.04%) ▲구리(0.02%) ▲김포(0.02%) ▲수원(0.02%) 등이 올랐고 ▲용인(-0.05%) ▲인천(-0.02%) 등은 하락했다.

전세시장은 서울은 영등포, 양천, 서초, 마포, 노원 등 업무시설 인근 지역과 학군수요, 정비사업 이주 수요 등의 영향으로 상승세가 이어졌고, 신도시는 하락폭이 줄었다.

임병철 부동산R114 수석연구원은 "보유세 과세 기준일 이후에도 아파트 매물이 늘어나고 있지만 금리 인상과 집값 고점 인식 등으로 거래는 쉽지 않은 분위기"라고 설명했다.

이어 "향후 실수요자의 대출 환경 개선으로 내 집 마련 수요가 늘어날 것으로 예상되지만 기준금리 인상으로 대출 이자 부담이 커졌고, 수요층이 1기 신도시와 강남권 등 도심 정비사업지 중심으로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며 "거래 절벽 속 양극화 현상이 이어질 가능성이 높다"고 밝혔다.

<저작권자 ⓒ KG뉴스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서울 / 김 훈 기자 다른기사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