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세훈, 김동연과 회동…"서울·경기·인천 협의체 만들자"

오세훈 "주거, 교통, 폐기물 등 중요한 문제 많다"

오세훈 서울시장이 13일 "3자(서울, 인천, 경기) 협의체를 구성하는 것으로 논의를 조속하게 추진해서 수도권의 주민들이 겪을 수 있는 불편사항을 해소하고, 정책을 펴는 것이 필요하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오 시장은 이날 오전 11시20분 서울시장 집무실에서 김동연 경기도지사 당선인을 만나 "서울로 출퇴근하는 경기도민이 170만명이라고 자료가 나와있다. 서울 경제활동 인구의 3분의 1 내지는 4분의 1 정도가 경기도에서 출퇴근한다는 말이 정확할 것 같다"며 이 같이 밝혔다.

오 시장과 김 지사 당선인의 만남은 6·1 지방선거 이후 처음이다. 이번 만남은 김 지사 당선인이 먼저 요청해 성사된 것으로 알려졌다.

오 시장은 "서울시를 비롯해서 경기도까지 서울 수도권의 2500만 시민들, 도민들이 거주하고 있다. 특히, 그 중에서도 서울과 경기, 경기와 서울은 매우 밀접한 관계를 맺고 살아가고 있다"고 강조했다.

이어 "주거나 교통이나, 또 폐기물 환경문제 등 경기와 인천, 경기와 서울, 서울과 경기가 함께 마음을 모아서 준비하고 시행해야 하는 정책들이 정말 많고 또 중요하다"고 말했다.

3자 협의체와 관련해서는 "수도권의 주민들이 겪을 수 있는 어떤 불편사항을 해소하고, 그런 정책을 펴는 것이 필요하다고 생각한다. 거기에는 당적도 없고 지역도 없다"며 "오늘 만남이 계기가 돼서 그런 논의 구조가 만들어지고, 정착되는데 좋은 계기가 됐으면 좋겠다"고 덧붙였다.

김 지사 당선인은 "시장을 네 번째하시기 때문에 많이 배우려고 왔다. 시장님 주신 말씀처럼 경기도와 서울, 인천까지 해서 광역적으로 풀어야 할 문제들이 많이 있다"고 밝혔다.

그는 "시장님 말씀처럼 서울시민이나 경기도민들 삶의 질 향상이나 서울, 지방, 경기도를 위해 여야나 지연이나 이념이 어딨겠나. 시민들과 도민들의 삶의 질을 향상하는 데 경기도와 서울시가 윈윈할 수 있는 좋은 협력관계가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김 지사 당선인은 "인천시장님도 좋은 파트너이기도 해서, 오 시장님과 인천시장님과 함께 3자가 만나면서 얘기할 수 있는 자리를 만들도록 하겠다"고 덧붙였다.

<저작권자 ⓒ KG뉴스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서울 / 김 훈 기자 다른기사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