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순축협 가축시장 준공…전남 첫 스마트 전자경매시스템 갖춰

거래 활성화로 소득증대 기대
김 지사 "노후 시장 지속 개선"

축산 분야에서 전남 최초로 스마트 전자경매시스템을 갖춘 화순축협 가축시장이 15일 준공식을 갖고 본격 운영에 들어갔다.



화순축협 가축시장은 총사업비 19억 원을 들여 부지면적 9196㎡, 건축면적 1882㎡ 규모로, 가축 계류장과 사무실, 이용자 휴게실, 스마트 전자경매시스템 등을 갖췄다. 스마트 축산 경매시장으로는 경남 합천축협과 하동축협, 전북 무진장축협에 이어 국내 네 번째이다.

이날 준공식에는 김영록 전남도지사와 신정훈 국회의원, 구충곤 화순군수, 구복규 화순군수 당선인, 정삼차 화순축협장, 도의원, 군의원, 농협중앙회 축산경제 대표이사, 서울축협장, 조합원 등 1000여 명이 참석했다.

김영록 지사는 "가축시장 현대화로 가축 거래가 활성화되면 농가소득이 증가할 것으로 기대되는 만큼 축산농가들도 한우산업을 육성하는데 힘을 모아달라"고 당부했다.

전남도는 노후 가축시장의 현대화를 위해 지난 2015년부터 해마다 18억원 규모의 '가축유통시설 현대화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현재까지 함평, 영암, 영광, 보성, 해남, 장흥, 화순, 고흥, 순천, 9개 시군에 165억원을 지원했다.

<저작권자 ⓒ KG뉴스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나주.화순 / 조경수 사회2부장 기자 다른기사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