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센서 이상' 누리호 발사 또 연기…발사예정일 넘길수도

1단부 산화제탱크 레벨 센서 신호 이상으로 16일 발사 취소
기립한 발사체 다시 조립동으로 옮겨 점검 예정
문제 개선 조치 후 발사위에서 발사일 다시 결정 계획

 한국형 발사체 누리호 2차 발사 일정이 미뤄졌다. 지난 14일에 발표된 연기 결정은 기상상황 등 외부적인 요인 때문이었으나 이번에는 기체 자체의 기술적인 문제 때문이다. 이에 15일 발사대에 기립된 누리호는 하루도 안 돼 아예 조립동으로 다시 이송됐다.

점검 상황에 따라 잠정예비 발사 기간으로 잡았던 23일 이후로 미뤄질 가능성도 나오고 있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한국항공우주연구원은 15일 오후 전남 고흥 나로우주센터에서 누리호에 대한 발사 전 점검을 실시하던 가운데 이상이 발견됨에 따라 오는 16일 발사를 취소하기로 결정했다.

이날 종합조립동을 떠나 발사대로 이송된 누리호는 기립 및 전기적 체결 후 단별로 센서 점검을 실시한 결과 오후 2시 5분께 1단부 산화제탱크의 레벨 센서 신호 점검 과정 중 이상이 감지됐다.

이 센서는 산화제탱크 내의 산화제 충전 수위를 측정해 수치를 나타낸다. 발사일에 산화제를 충전하면서 수치를 체크해야 하는데 비정상적으로 수치가 표시되는 것을 발사대에 세워놓은 후 발견한 것이다.

이에 따라 항우연 연구진들은 레벨 센서 이상에 대한 원인 분석을 진행하고 있다. 이를 위해 누리호를 발사체종합조립동으로 다시 이송하고 있다. 현재는 발사대에 세로로 높이 세워진 상태라 작업자가 높은 곳에서 접근 및 확인 작업하기가 어렵다고 보고 아예 조립동으로 다시 옮겨 발사체 점검창을 열어 내부를 들여다볼 계획이다.

항우연 고정환 한국형발사체개발사업본부장은 산화제 센서 오류가 중대한 결함인지에 대해서는 "센서 자체가 이상할 수도 있고, 센서와 연결된 케이블 등이 이상할 수도 있다"면서 "발사체 센서 오류로 인해 발사가 중지되고 연기되는 사례는 종종 있다"라고 설명했다.


개선 조치가 완료되면 발사관리위원회를 통해 발사일이 다시 정해질 예정이다.

항우연은 발사가 예정일에 이뤄지지 않을 것에 대비해 오는 23일까지를 발사예비일로 지정해 대응 시나리오를 짠 상태다. 현재는 발사 예정일에 내에 발사가 이뤄질지도 불투명한 상황이다.

고 본부장은 "점검이 어떤 부위가 이상이 있는지 확인하기 전까지는 발사 예정일 내에 이뤄질지 아닐지 확실히 말하기 어렵다"라고 말했다.

발사예비일 이후에 발사 일정이 잡힐 가능성도 있다. 이렇게 되면 발사 예비일 취소 통보를 공식화하고 다시 발사일을 잡아서 국제사회에 알리는 절차를 밟아야 한다.

<저작권자 ⓒ KG뉴스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주외전남 / 손순일 기자 다른기사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