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목상권 살릴 청년들 발굴'…서울시, 창업경진대회 개최

1~2차 경진대회 통해 사업비, 컨설팅 등 지원

서울시가 침체된 골목상권에 새로운 바람을 불러일으킬 청년사장님을 발굴하는 '청년 골목창업 경진대회'를 개최한다고 16일 밝혔다.



이번 경진대회는 청년(예비) 창업가들이 직접 사업계획과 아이디어를 발표해 경쟁하는 방식이다. '슈스케(슈퍼스타K)'처럼 공개 오디션으로 선발하며, 선발된 창업가에게는 비즈니스모델 분석부터 전문가 컨설팅과 코칭, 사업비 지원, 자금융자 등 종합적으로 지원한다.

올해 처음으로 개최되는 경진대회는 서울에 거주하는 만 19~39세 이하 골목상권 창업을 준비하는 예비창업가와 3년 미만 초기 청년창업가면 누구나 참가할 수 있다.

시는 신청서류 및 면접을 통해 창업동기와 참여의지, 사업계획 등을 평가해 50개팀을 일차적으로 선정한다. 이후 이들을 대상으로 8월 중순 '1차 골목창업 경진대회'를 진행해 30개 팀을 선발한다.

선발된 30개 팀은 전문가 컨설팅과 코칭을 받은 후 9월 중 2차 경진대회에 참여하게 된다. 2차 경진대회에서는 제품과 서비스 발전성 및 수익성, 자생력 등 안정적인 사업체 운영을 위한 역량을 핵심적으로 평가한다.

1~2차 경진대회 모두 상, 중, 하, 기타의 4개 그룹으로 나눠 사업비를 차등 지급한다. 예를 들어 1차, 2차 모두 상(上)그룹에 속한 경우는 각각 2000만원, 3000만원 씩 최대 5000만원을 사업비로 지원받게 된다.

경진대회 참가 신청은 6월17일~7월8일 기간 내에 대회운영사무국 이메일로 관련 서류를 접수하면 된다. 신청 서식은 서울시 누리집(고시·공고)에서 내려받을 수 있으며, 자세한 내용은 서울시 소상공인정책담당관으로 문의하면 된다.

한영희 서울시 노동·공정·상생정책관은 "번뜩이는 아이디어와 아이템으로 무장한 청년들의 창업을 적극 지원할 것"이라고 말했다.

<저작권자 ⓒ KG뉴스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서울 / 김 훈 기자 다른기사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