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중전화부스를 전기 충전소로…서울시, 1000곳 세운다

노후 공중전화부스→전기오토바이 충전소 개조
2025년까지 설치…1인가구 밀집지역 우선 개조

서울시는 노후 공중전화부스를 전기오토바이 배터리 교환형충전소로 개조에 나선다고 21일 밝혔다. 2025년까지 배달용 오토바이를 전기 오토바이로 교체하기 위해 충전소를 1000개소 설치한다는 계획이다.



이번에 설치하는 전기오토바이 배터리 교환형 충전소는 사용자 인증부터 완충된 배터리의 교체까지 1분 내 가능하도록 개발된 전기오토바이 충전 시스템이다.

이번에 설치하는 배터리 교환형충전소는 기존에 설치된 공중전화부스를 활용하기 때문에 접근성이 좋고 설치도 간편하다는 장점이 있다.

배달용 오토바이는 일반 오토바이보다 주행거리가 5~6배 길어 대기오염물질을 다량 배출하며, 주택가 소음 유발의 주요 원인으로 지목돼왔다.

시는 2025년까지 전업 배달용 오토바이 100%에 해당하는 3만5000대를 전기오토바이로 교체할 계획이다.

전기오토바이는 충전시간이 4~6시간으로 길고 1회 충전 시 주행 거리가 50km 수준으로, 하루 평균 150km 이상 운행하는 배달용으로 운행하기에는 한계가 있었다.

시는 간편하게 배터리를 교체할 수 있는 전기오토바이 배터리 교환형 충전소가 설치되면 충전시간을 획기적으로 절약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올해는 150개소를 설치할 예정이다. 강남지역 등 배달수요가 높은 지역과 1인가구가 밀집한 지역에 우선 설치된다. 지난달 구로구, 동작구, 송파구 등에 30기를 설치했고, 이달 말까지 30기를 추가 설치 완료한다.

이용 방법은 스마트폰에서 디스테이션(D-STATION) 앱을 통해 회원가입 및 충전상품을 구매하면 된다. 서울지역 소상공인은 사업자 증빙을 하면 주행거리 무제한 상품을 3개월간 매달 30% 할인된 가격으로 이용할 수 있다.

김정선 기후변화대응과장은 "노후 공중전화부스가 전기오토바이 충전소로 변신해 도시미관 개선뿐만 아니라 배달용 전기오토바이의 충전문제도 해소할 수 있게 됐다"며 "2025년까지 전업 배달용 오토바이 100%를 전기오토바이로 교체해 나가는 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KG뉴스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서울 / 김 훈 기자 다른기사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