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원 수 11만 명' 성매매 홍보사이트 운영 일당 적발

서울 강남 주변 오피스텔 21개 호실 빌려 성매매 업소 운영
경기남부경찰, 전국 최초로 '성매매 산업 전담 수사팀' 발족
올해 1월부터 5월까지 성매매 업소 248곳 단속, 업주 등 370명 적발

 약 11만 명 규모의 회원 수를 보유한 성매매 홍보 사이트를 운영해오던 일당을 경찰이 적발했다.

경기남부경찰청 생활질서계는 성매매알선 등 행위의 처벌에 관한 법률 위반 등 혐의로 총 29명을 검거하고 이 중 운영진 A씨 등 4명을 구속했다고 21일 밝혔다. 나머지 25명은 불구속 입건했다.



A씨 등은 2020년 4월부터 올 3월까지 약 2년간 성매매 홍보 사이트를 관리하며 서울 강남 주변 오피스텔 21개 호실을 빌려 성매매 업소를 운영한 혐의를 받고 있다.

이들이 운영한 사이트에는 약 11만 명의 회원이 가입했으며, 전국 545개 성매매업소가 가맹점으로 가입해 성매매 광고를 해온 것으로 조사됐다.

이들은 성매수남과 관련된 데이터베이스(DB)를 약 8600여건을 관리하며 업소 영업장부를 비교적 인멸이 쉬운 '구글 스프레시트' 프로그램으로 작성해 경찰 압수수색에 대비한 것으로 파악됐다.

특히 관할 경찰서를 수시로 방문해 경찰 단속차량 번호를 수집한 뒤 이를 토대로 업소 주변에 주차된 차량번호와 대조하는 등 치밀함도 보였다.

또 해외에 서비를 임대해 사용하는 방식으로 단속을 피해오기도 했다.

경찰은 이들이 해당 사이트 내 업소 광고비 명목으로 취득한 22억여원에 대해 국세청에 과세자료를 통보하는 한편, 범죄수익금 3억5000여만원도 특정해 법원에 몰수·추징보전도 신청했다.

이와 별개로 경찰은 2019년부터 올 4월까지 약 20여개 성매매 알선 사이트를 통해 7개 상호를 이용해 성매매 영업을 벌여온 업주 B씨도 검거하고, 업소 실장 및 종업원 등 주요 가담자 22명도 추가로 적발했다.

또 이들이 얻은 범죄 수익금 35억여원을 특정한 뒤 국세청에 통보하고, 법원으로부터 해당 금액에 대한 몰수·추징보전 인용을 받아냈다.

경기남부경찰청은 지난해 11월 전국 최초로 '성매매 산업 전담 수사팀'을 발족해 기업형 성매매 사범에 대한 단속을 강화하고 있다.

이를 통해 현재까지 확보된 성매수남 데이터베이스 8만9328건 가운데 통신자료 등 추적 수사를 실시해 6783명의 인적사항을 특정하고, 이 중 964명을 검거했다.

올해 1월부터 5월까지 성매매 업소 248곳에 대한 단속을 벌여 업주 등 370명eh 적발하고 이 중 10명을 구속했다.

경찰 관계자는 "은밀하게 수익을 벌이들이고 있는 성매매 범죄에 대한 지속적인 첩보 활동과 범죄 수익금 몰수 및 추징 등 다각적인 수사를 통해 성매매 사범에 엄정한 처벌에 나설 방침"이라며 "성매수남에게도 성매매가 심각한 범죄라는 경각심을 심어줄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KG뉴스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수원.평택 / 신 혁 기자 다른기사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