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당 중앙군사위 회의…"관건적 당면 임무 확정"

21일 회의 소집…김정은이 사회 진행
"군사노선, 국방정책 관철 문제 논의"
"군사정치 활동 점검"…내부 통제 등

북한이 조선노동당 중앙군사위원회 회의를 열어 '관건적 당면 국방건설 임무' 등 군사 행동 관련 논의를 시작했다. 군 내부 통제에 관한 내용도 다뤄질 것으로 보인다.



22일 북한 조선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당 중앙군사위 8기 3차 확대회의가 6월21일 소집됐다"며 "경애하는 김정은 동지가 당 중앙군사위 8기 3차 확대회의에 참석했다"고 밝혔다.

회의에는 당 중앙군사위원들이 참가했다. 사회는 김정은 당 총비서 겸 국무위원장이 진행했다. 김 위원장은 당 중앙군사위원장도 맡고 있다.

또 당 중앙위 해당 부서 간부, 당 조선인민군위원회 집행위원, 국방성 지휘 성원, 북한군 대연합부대 지휘관들이 방청 중이라고 매체는 전했다. 별도 호명된 간부는 없었다.

매체는 "회의에선 당 중앙군사위와 도·시·군당 군사위 사업 체계와 질서, 실태가 분석 총화되고 각급 군사위 기능과 역할을 더 높이기 위한 중요 과업들이 토의된다"고 설명했다.

이어 "2022년 상반년도 국가방위 사업 전반을 총화하고 관건적인 당면한 국방건설 임무를 확정하며 당 군사노선과 주요 국방정책들을 철저히 관철하기 위한 문제들이 의정으로 상정된다"고 밝혔다.

아울러 "국방성, 총참모부와 당 조선인민군위, 군 각급 부대 지휘관, 참모부, 정치부와 무력기관 안 당조직들의 군사정치 활동 정형을 총화하고 군 앞에 나서는 중요 전략전술적 과업을 책정하게 된다"고 했다.

그러면서 "당 중앙군사위는 상정된 의정들에 대한 토의 사업을 시작했다"고 전했다.

<저작권자 ⓒ KG뉴스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제뉴스 / 백승원 기자 다른기사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