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선대 공연예술무용과 비리 의혹 교수들 조사하라"

불공정대책위 "학습권 침해 교수 징계, 2차 피해 막아야"
이사회 측 "사안 엄중…대처 방안 논의·고려할 것"

조선대학교 공연예술무용과 임용 불공정 해결 대책위원회가 횡령·폭행·금품 요구 의혹을 받는 교수진에 대해 학교 측의 철저한 진상 조사와 징계를 촉구했다.



졸업생·교지편집위원회·지역 예술인들로 구성된 대책위는 이날 오후 조선대 본관 정기 이사회의장 앞에서 "학교는 의혹이 불거진 교수들의 학내 불공정 행위를 조사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특히 "교수들의 위법 행위는 무용계를 금권 만능주의로 만들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들은 "조선대는 학생들의 권리를 침해한 교수들의 직위를 해제하고, 이를 폭로한 재학생들이 불이익을 받지 않도록 조치해야 한다"며 "학교 측은 여러 비리 의혹에도 침묵한 것에 대해 공식 사과를 해야 한다"고도 했다.

대책위는 이날 불공정 비리 의혹 교수들에 대한 진상조사를 촉구하는 요구안을 이사회의장에 전달하려고 했으나 학교측의 제재와 경찰 신고로 무산됐다.

이사회 관계자는 "학내 비리 의혹에 대해 주의깊게 들여다 보고 있다"며 "향후 이사회에 이와 관련해 할 수 있는 조치를 살펴보고 대책을 마련해 갈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광주경찰청은 다른 대학과 입시학원에서 진학을 명목으로 학생들에게 금품을 받은 혐의(배임수재)등으로 조선대 소속 A교수를 입건해 조사하고 있다. 경찰은 교원 비리 채용 의혹이 불거진 또다른 B교수에 대해서도 수사를 벌이고 있다.

<저작권자 ⓒ KG뉴스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장성.영광 / 나권식 기자 다른기사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