폐지 임박에 압수수색까지…위기 국면 이어지는 여가부

오후 4시50분까지 검찰 압수수색 현재진행형
윤 대통령은 부처 폐지 로드맵 조속 마련 주문
"예민한 상황, 드릴 말씀 없어" 입장 표명 '신중'

 부처 폐지가 임박한 여성가족부가 검찰의 압수수색까지 받으면서 부처 내 위기 국면이 이어지고 있다.

28일 여성가족부에 따르면 이날 오전부터 시작한 압수수색이 오후 4시50분 기준 현재까지 진행 중이다.



서울중앙지검 공공수사2부(부장검사 이상현)는 이날 오전부터 여가부 권익증진국 등을 상대로 압수수색을 벌이고 있다.

검찰은 지난 대통령선거(대선) 공약 개발 관여 의혹으로 지난해 11월부터 수사를 시작했고 지난 5월에는 정영애 전 여성가족부 장관과 김경선 전 차관을 소환 조사했다.

김현숙 여성가족부 장관은 지난 6월 출입기자단 간담회에서 전직 장·차관 검찰 수사에 대해 "수사 중인 사안이기 때문에 그 부분에 대해 제가 말하는 건 적절치 않다"며 "제가 장관으로 있는 동안 여가부는 엄정한 정치적 중립을 지킬 예정"이라고 밝힌 바 있다.

현재 여가부는 입장 표명에 극도로 신중한 모습이다. 여가부 관계자는 "아직 (압수수색이) 진행 중이고, 그 이상은 확인이 어려운 점 양해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또 다른 여가부 관계자 역시 "(압수수색 관련) 말씀드리기가 조금 예민한 상황이어서 드릴 말씀이 없다"고 답했다.

윤석열 정부 출범 후 여성가족부는 부처 폐지 등 잇따라 위기 국면에 봉착해있다.

지난 20일에는 대통령 업무보고가 당일 취소됐으며, 25일 재개한 업무보고에서는 국정과제 중심으로 발표했으나 윤 대통령이 '폐지 로드맵'을 조속히 마련하라고 재차 강조했다.

이에 김 장관은 지난 27일 27일 국회에서 열린 대정부질문에서 "업무보고에서 국정과제 중심으로 보고를 해 여가부 폐지는 말씀드리지 않았는데, 대통령님께서 공약으로 말씀하신 약속을 조속히 지키는 게 좋겠다고 지시하셔서 조금 더 로드맵을 빨리 만들어 낼 예정"이라고 해명했다.

현재 여성가족부는 내부 전략추진단을 구성해 폐지 이후 정책 방향성 등을 놓고 전문가, 현장 의견을 수렴 중이다.

<저작권자 ⓒ KG뉴스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회부 / 박옥순 기자 다른기사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