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5등급車 운행제한 모의 단속…11월까지 격주로

3차 계절관리제 시행 결과 일평균 228대 단속

서울시는 올해 12월부터 시행하는 4차 미세먼지 계절관리제를 대비해 8월부터 11월까지 서울 전역에서 5등급 차량 운행제한 모의단속을 실시한다고 27일 밝혔다.



미세먼지 계절관리제는 고농도 미세먼지가 집중되는 겨울철과 봄철(12∼3월)에 교통(수송), 난방, 사업장 부문의 감축 대책을 상시적으로 가동하는 미세먼지 집중관리 대책이다. 교통부문 대책으로는 5등급 차량의 서울 전역 운행 중단이 있다.

이번 모의단속은 8월부터 11월까지 격주 간격으로 진행되며, 단속기간에는 과태료를 부과하지 않는다.

시는 이번 모의단속을 통해 서울로 진출입하는 5등급 차량의 통행현황을 모니터링하고, 단속대상에 대해 저공해 조치사업 안내 및 계절관리제 운행제한을 홍보한다는 계획이다.

지난해 12월부터 올해 3월 말까지 3차 미세먼지 계절관리제 운행제한을 시행한 결과 5등급 차량은 일평균 1만8827대가 운행했다. 이 중 저감장치 부착 및 단속제외대상(긴급차량, 장애인, 유공자 등) 차량을 제외한 실제 단속대상은 일평균 228대로 집계됐다.

고석영 서울시 차량공해저감과장은 "서울시는 5등급 차량 운행제한을 비롯해 건설공사장 등 미세먼지 배출원에 대한 연중 상시단속을 강화할 것"이라며 "대기질을 개선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한편 시는 3차 계절관리제 운행제한 단속차량 중 비수도권 차량이 올해 9월30일까지 저공해조치를 완료하면 과태료를 취소하고, 이미 납부한 금액을 환급해주고 있다.

<저작권자 ⓒ KG뉴스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서울 / 김 훈 기자 다른기사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