간호협회 "아산병원 간호사 사망 철저한 진상조사 촉구"

대한간호협회 2일 입장문 발표
환자 응급실 이송부터 전원까지
철저한 진상조사로 사실 밝혀야

 간호계가 최근 서울아산병원 간호사가 근무 중 병원 내부에 수술을 담당할 의사가 없어 다른 병원으로 옮겨졌지만 결국 사망한 사고에 관련해 철저한 진상 조사를 촉구하고 나섰다.



대한간호협회(간협)는 2일 입장문을 내고 “서울아산병원 간호사의 안타까운 죽음에 깊은 애도하며 유가족 분들께 위로의 뜻을 전한다”면서 "서울아산병원은 응급실 이송부터 전원까지 철저한 진상 조사를 통해 사실을 밝혀야 한다"고 촉구했다.

간협은 “간호사로서 환자에 대한 책임감과 사명감으로 최선을 다해 온 고인의 명예가 온전히 지켜질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강조했다.

의료계에 따르면 지난달 24일 서울아산병원에 근무하던 간호사 A씨는 근무 중 극심한 두통을 호소하다 쓰러져 응급실로 이송됐다. 병원은 뇌출혈 진단을 내렸다.

하지만 당시 이 병원 내부에는 수술을 담당할 신경외과 전문의가 없었다. 당직자를 제외한 대부분의 의사들이 학회에 참석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A씨는 서울대병원으로 옮겨졌지만 결국 숨졌다.

자칫 어물쩍 넘어갈 뻔 했던 이번 사건은 서울아산병원의 한 직원이 지난달 31일 직장인 익명 커뮤티니 '블라인드'에 글을 올리면서 파장을 일으켰다. "세계 50위 안에 든다고 자랑하는 병원이 응급 수술 하나 못해서 환자를 사망하게 했다"며 "그날 병원 응급실에선 무슨 일이 있었는지, 그날 당직자는 어떻게 했고 응급실 입원 후 전원까지 얼마나 걸렸는지 꼭 사실을 밝혀 달라”는 내용이었다.

서울아산병원 관계자는 "고인의 명복을 빌고, 유가족에게 심심한 위로의 말씀을 드린다"면서 "병원 내에서 응급 치료를 위한 색전술 등 다양한 의학적 시도를 했지만 불가피하게 전원할 수밖에 없었던 상황이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응급시스템을 재점검해 직원과 환자 안전에 더 많은 노력을 기울이겠다"고 덧붙였다.

<저작권자 ⓒ KG뉴스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회부 / 박옥순 기자 다른기사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