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팝·쇼핑·전기차 레이싱…서울, 10일부터 축제에 빠진다

'서울페스타 2022' 10일 개막…첫날엔 축하 공연
싸이·비 등 K-팝 스타 축하공연으로 개막식 개최
13~14일 잠실종합운동장서는 서울 E-프리 열려
"코로나19확산 우려에 안전과 방역 대책에 만전"

 '서울페스타 2022'가 오는 10일 화려한 개막식을 갖고 글로벌 관광 축제의 시작을 알린다.

서울시는 오는 10일 잠실 주경기장에서 '서울페스타 2022' 개막식을 개최한다고 4일 밝혔다. 오세훈 시장의 개막 인사를 시작으로 K-팝 가수 13개 팀의 축하공연으로 약 120분간의 화려한 무대가 펼쳐진다.



서울페스타 2022는 10일부터 14일까지 닷새간 잠실종합운동장을 비롯한 서울 전역에서 열린다. 축제 기간 동안 세계 최대 전기차 경주대회인 '2022 서울 E-프리(SEOUL E-PRIX)'부터 K팝 콘서트, 서울쇼핑페스타 등의 다채로운 행사가 진행된다.

개막식 첫 공연으로는 크로스오버 그룹 포레스텔라가 나선다. 서울 대표 명소를 구현한 홀로그램을 배경으로 희망과 감동의 하모니를 전한다. 가수 비와 싸이는 각 1부와 2부의 마지막 무대를 책임진다.

타이거JK, 윤미래, 비지부터 네이처, 더보이즈, 르세라핌, 베리베리, 스트레이키즈, 엔믹스, 엔시티 드림, 엔하이픈, 위키미키 등 K팝 가수들이 총출동한다. 개막식 공연 MC는 아스트로 차은우와 김세정이 맡았다.

시는 코로나19 확산 우려에 따라 개막식 공연 입장객을 기존 잠실 주경기장 최대 수용인원 6만9000명의 절반 수준인 3만5000명으로 축소 운영할 예정이다. 공연장 내·외부를 소독하고 관람객의 0.3% 이상 안전요원을 배치한다.

13~14일에는 잠실종합운동장 일대에서 '2022 서울 E-프리(2022 SEOUL E-Prix)'가 열린다. 이번 시즌 마지막 경기로 전세계 모터 스포츠 팬들의 이목이 더욱 집중될 것이라는 기대다.

서울페스타 기간 동안 잠실종합운동장 일대를 비롯한 서울 전역에서는 다채로운 연계 행사가 진행된다.


10일부터 31일까지 대규모 할인행사인 '2022 서울쇼핑페스타'가 진행된다. 배우 정호연씨가 홍보대사로 선정된 이번 서울쇼핑페스타에는 백화점, 면세점, 온라인 쇼핑몰 등 2500여 개의 업체가 참여해 온오프라인 마케팅을 진행한다.

패션·뷰티·여행·숙박·공연체험 등 업종별 최대 50%의 높은 할인율 및 다양한 혜택을 제공할 예정이다.

서울페스타에 앞서 오는 6일 재개장하는 광화문광장에는 대형 미디어월을 통해 서울페스타 개막식과 서울 E-프리 경기와 시상식 등을 볼 수 있다.

이밖에 '2022 한강페스티벌 여름', '청계광장 유망 중소기업 판매전, '상생상회 서울시민 복복(福伏) 페스' 등이 진행된다. 다양한 행사에 대한 정보는 서울페스타 공식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최경주 서울시 관광체육국장은 "서울페스타 2022를 통해 침체된 서울관광을 살릴 뿐만 아니라 고품격 글로벌 도시 서울, 글로벌 톱5 도시 서울로 다시 한번 도약할 수 있도록 할 것"이라고 말했다.

<저작권자 ⓒ KG뉴스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서울 / 김 훈 기자 다른기사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