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남서 '비브리오패혈증' 올해 첫 사망…지속발생 우려, 주의 촉구

전남도 "어패류 익혀먹기·피부 바닷물 접촉 등 주의해야"

전남도가 최근 비브리오패혈증으로 올해 첫 사망자가 발생함에 따라 도민을 대상으로 예방수칙 준수와 각별한 주의·관심을 촉구했다.



5일 전남도에 따르면 간경화 기저질환자인 영광군 거주 A(63)씨가 지난달 29일 사망했다.

A씨는 지난달 27일 바다새우를 생식으로 섭취한 뒤, 다음날 구토와 손발 저림 증상으로 관내 의료기관에서 비브리오패혈증 진단을 받고 치료를 받던 중 숨졌다.

비브리오 패혈증은 해수 온도가 18도 이상 상승하는 5월부터 6월께 발생하기 시작한다.

특히 8월부터 9월 여름철에 집중적으로 환자가 나온다. 주요 감염 원인은 어패류 날로 섭취, 상처 난 피부와 바닷물 접촉 등이다.

만성 간 질환자, 알콜중독자, 당뇨병 등 기저질환이 있는 고위험군 환자의 경우 치사율이 50%에 달해 더욱 주의가 필요하다.


올해 전남에선 지난 2월21일 영광지역 해수에서 처음으로 비브리오패혈증균이 분리됐다.

문제는 도내 해수와 갯벌에서 지속해서 균이 검출됨에 따라 당분간 비브리오패혈증 발생이 이어질 전망이다.

예방을 위해선 '어패류 충분히 익혀 먹기.5도 이하 저온 보관', '어패류 조리 시 장갑 착용, 칼·도마 등 소독 후 사용', '피부에 상처가 있을 경우 바닷물에 접촉하지 않기' 등을 주의해야 한다.

문권옥 전남도 감염병관리과장은 "어패류 반드시 흐르는 물에 잘 씻어 충분히 익혀 먹어야 한다"며 "여름 휴가철을 맞아 간질환 등 고위험군은 바닷물 입수에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KG뉴스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신안.목포 / 이덕주 기자 다른기사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