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통령실 행정관급 대거 면직 "尹대통령 추석 선물에 좋아했는데…"

"작년 9월부터 무급으로 일했는데…두 달 월급 받고 면직"
대통령실 "업무기술서 받은 뒤 조직진단한 결과물" 설명

대통령실이 50여명에 이르는 비서실 직원들을 면직했다. 지난 6일부터 시작된 사퇴 권고 연락은 7일 오후까지 이어졌다. 추석 전날인 8일 대통령실 직원들의 가장 큰 관심은 "지난 밤 누가 연락을 받았냐"다. 대통령실 고위급 관계자들 사이에서 "추석 전에 인적 쇄신은 마무리될 것"이라는 말이 나오며 '오늘만 지나면 한 동안 버틸 수 있다'는 무언의 공감대가 생긴 것이다.



면직 처리된 퇴직자들의 한숨은 깊다. 한 전직 행정관은 "직원들한테 보내준 윤석열 대통령의 추석 선물을 받고 부모님이 굉장히 좋아하셨다. 고향에 계신 부모님한테는 '내 자식이 대통령실에서 일한다'는 게 자랑이었는데"라며 "추석을 앞두고 짤렸다고 어떻게 말을 하냐"고 했다. 퇴직 사실을 가족에 알리지 못한 직원들은 정장을 입고 대통령실 청사 인근 카페에서 시간을 죽이기도 한다.

면직 후의 일도 걱정이다. 4급 이상 퇴직 공직자는 3년간 취업 심사 대상 기관에 취업이 제한되기 때문이다. 공직자윤리위원회의 승인을 받은 경우에만 취업이 가능하며 임의 취업을 할 경우 과태료가 부과된다. 또 다른 전직 행정관은 "대통령실 업무가 사실 대부분 부처와 연관이 된다. 이를 피해 어떤 직장을 얻어야 할지 모르겠다"고 불만을 표했다.

면직 과정 역시 황당하다는 입장들이다. 대통령실 행정관들은 지난 6일 새벽 윤석열 대통령과 함께 철야 근무를, 6일 오후에는 해방촌에서 수해 복구 봉사활동을 하며 바쁜 시간을 보냈다.

그러나 이들 역시 대통령실의 '쇄신'을 완벽하게 피할 수는 없었다. 업무 중 면직 연락을 받은 이들은 "뭐가 문제였는지라도 알려달라"며 목소리를 높이기도 했다고 한다.

면직 통보를 받은 한 대통령실 관계자는 "작년 9월부터 함께 선거운동을 한 뒤 7월, 8월 딱 두 번 월급을 받고 짐을 쌌다"며 "정권을 바꿔보자는 뜻으로 시작한 일의 마무리가 이렇게 허망하게 끝난다면 과연 누가 이 정부에 최선을 다하겠냐"고 말했다.

한편 대통령실 고위관계자는 전날 취재진과 만나 "윤 대통령 취임 100일이 지나면서 각자에게 업무기술서를 받아봤고, 어떤 조직에 누가 근무하며 이게 맞는지 틀리는지 조직 진단을 했다"며 누가 '적재적소'에 있는지 판단한 후 내린 결정이라고 밝혔다.

<저작권자 ⓒ KG뉴스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 이병식 기자 다른기사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