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레드팀' 구성 완료…본격 활동 개시

도정 비판, 대안 제시…3개월간 격주 회의·소통

 경기도는 도정 비판과 대안 제시를 담당할 '레드팀' 1기 선발을 마치고 이달 말부터 본격 활동한다고 20일 밝혔다.



이날 도에 따르면 지난 14일까지 1기 레드팀원 공모결과 48명의 도청 직원들이 응모했다. 도는 이들 중 부서, 직능, 성별, 연령 등 비율을 전반적으로 고려해 최종 10명을 선발했다.

레드팀 운영을 위한 민간전문가로, 레드팀장은 도정자문위원회의 이영주 위원(전 서울대 인권상담소장), 부팀장은 양동수 위원(사회혁신기업 더함 대표)을 선임했다.

1기 레드팀은 이달 말 운영방안 논의를 위한 첫 회의를 시작으로 3개월간 격주로 모여 회의를 진행할 계획이다. 회의 안건은 간부회의 안건이나 주요 정책사업을 비롯해 팀 내부에서도 자유롭게 발굴한다.

한편 김 지사는 월 1회 팀원들과 오찬을 함께하며 레드팀 의견을 경청할 예정이다.

<저작권자 ⓒ KG뉴스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수원.평택 / 신 혁 기자 다른기사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