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판 나오다 계란 맞을 뻔한 이재명 "처벌 원치 않아"

공직선거법 위반 재판 출석 도중 계란 투척
80대 현행범 체포…李, 처벌불원의사 전해

허위사실 유포 혐의로 기소된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자신에게 계란을 투척한 80대 남성에 대해 처벌을 원치 않는다는 의사를 밝혔다.



31일 정치권에 따르면 이 대표는 이날 오전 법원에서 빚어진 계란 투척 사고로 인한 처벌을 원치 않는다는 의사를 밝힌 것으로 확인됐다.

이날 10시25분께 이 대표의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 공판기일 출석에 앞서 유튜브와 지지자 등이 모이며 법원 앞은 혼잡을 빚었는데, 80대로 추정되는 한 남성은 이 대표를 향해 계란을 던졌다.

이 대표는 계란에 맞지 않았지만 방호원 등이 즉각 제지에 나섰고 이 남성은 현행범으로 경찰에 체포됐다. 이후 소식을 접한 이 대표 측은 경찰에 처벌불원의사를 전달한 것으로 전해졌다.

한편 이날 오전 공판에서 이 대표 측은 고(故) 김문기 전 성남도시개발공사(성남도개공) 개발1처장과의 관계를 입증하겠다며 검찰이 제출한 증거 대부분을 반박했다.


이 대표는 지난 대선 과정에서 방송사 인터뷰·국정감사 등에서 대장동·백현동 개발사업 관련 허위사실을 공표한 혐의로 기소됐다.

당시 방송에 출연해 김 전 처장을 알았느냐는 질문에 "(성남시장) 재직 때 몰랐고 하위 직원이었다. 알게 된 것은 경기지사가 됐을 때 기소된 다음"이라고 답했는데, 검찰은 이 발언이 당선을 목적으로 한 허위사실로 보고 있다.

이날 오후 재판에서는 이 사건 첫 증인으로 채택된 유동규 전 성남도개공 기획본부장에 대한 증인신문이 진행되고 있다.

<저작권자 ⓒ KG뉴스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회부 / 김종진 기자 다른기사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