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 유덕열 동대문구청장 소환조사…횡령·뇌물수수 혐의

승진 대가로 수천만원 수수하고 공금 전용한 혐의
4월 출국금지 이어 이달 3일·7일 두 차례 소환조사

구청 내 인사와 관련해 직원들에게 금품을 수수한 혐의를 받는 더불어민주당 소속 유덕열 서울 동대문구청장이 최근 경찰 조사를 받았다.

16일 경찰에 따르면 서울경찰청 반부패·공공범죄수사대는 지난 3일과 7일 유 구청장을 소환해 조사했다.



유 구청장은 승진 인사 등을 대가로 수천만원 상당의 금품을 수수한 혐의와 공금을 사적으로 전용한 혐의 등을 받고 있다. 또 유 구청장의 전 비서실장 A씨는 직원들로부터 금품을 받아 유 구청장에게 전달한 혐의를 받는다.

경찰은 지난 4월 법무부로부터 유 구청장과 A씨에 대한 출국금지 승인을 받았다.

지난해 8월에는 유 구청장을 상대로 압수수색을 진행한 바 있다. 당시 경찰은 사무실과 자택 등 6곳에 수사관들을 보내 혐의와 관련한 자료들을 확보한 것으로 알려졌다.

당시 유 구청장은 경찰에 입건된 이후 "직원들로부터 금품 일체를 받은 적이 없다"며 "업무추진비 횡령 부분도 이 같은 사실이 없고 지금까지 보도된 사항은 누군가의 투서에 의해 진행된 조사에 따른 것으로 짐작된다"고 해명했다.

이어 "어떠한 경우에도 공금을 개인적으로 횡령한 적이 없다"며 "다만 업무추진비 집행과 관련해서는 일정 부분 규정 준수 여부에 대해 견해의 차이가 있을 수 있다"고 설명했다.

<저작권자 ⓒ KG뉴스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서울 / 김 훈 기자 다른기사보기